검색

법복 걸치고 근육 과시… ‘몸짱 판사’ 어떻게 볼까

지역 피트니스 대회 입상 후 SNS에 영상·사진 올려

"자기계발 차원에서는 좋아보이지만, 판사로서는 글쎄요…"

 

피트니스 모델로 변신한 한 판사가 법조계에서 입길에 오르고 있다. 발단은 뒤늦게 알려진 한장의 SNS 사진 때문이다.

 

167455.jpg

 

A판사는 지난해 자신이 근무 중인 지역에서 열린 한 피트니스 대회에 참가해 모델에 도전했다. A판사는 각고의 노력으로 대회에서 수상했다. 현직 판사로는 처음으로 피트니스 대회에 참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문제는 이후였다. A판사는 자신이 판사 업무를 보는 사무실에서 팔굽혀 펴기를 하는 영상과 바디프로필 사진 등을 개인 SNS에 올렸다. 이 게시물들은 해당 SNS 가입자라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전체공개로 게시됐다. 


“취미생활에 할 말 없지만 

판사 강조는 납득 어려워”

 

그가 올린 사진 중에는 상의를 탈의한 채 법복을 입고 한쪽 팔에 법전을 낀 모습도 있다. 이 밖에도 법복을 입은 사진을 올리거나 해시태그(단어나 여백 없는 구절 앞에 해시 기호 '#'을 붙이는 형태의 표시 방법으로 게시물을 주제별로 그룹화하는 기능을 함)를 통해 자신이 판사임을 나타냈다. 해당 SNS에서 검색하면 누구나 A판사의 사진 등 게시물을 볼 수 있다.

 

법원 안팎에서는 그의 행동을 두고 설왕설래가 오간다.

 

“판사로서 뿐 아니라 

공직자로서도 부적절한 처신”

 

한 변호사는 "혼자하는 취미 생활까지 누가 뭐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다만, 누구나 볼 수 있는 SNS에 자신이 '판사'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법복을 입은 채 몸짱을 드러내는 바디프로필 사진을 올린 것은 선뜻 납득하기 어렵다. 이런 모습을 보이는 판사에게 재판을 받고 싶어하는 변호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부장판사는 "판사로서 뿐만 아니라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으로 보인다"라며 "판사가 되기 전에야 무엇을 하든 개인의 자유이지만, 판사가 되고나서는 사생활은 물론 외부에 보여지는 것 하나하나에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는데, 판사라는 것을 드러내면서 이렇게까지 하는 것은 과해보인다"라고 했다.

 

“고정관념 깨는 부분도 있어

 나쁘게 안보여” 옹호도

 

반면 또다른 판사는 "업무시간이 아니라 개인시간에 취미로 하는 활동까지 제재하기는 어렵다"며 "판사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주는 부분도 있어 나쁘게만 보이지는 않는다"고 옹호했다.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는 2012년 법관들이 SNS를 사용할 때 의도하지 않은 결과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는 등 법관윤리강령을 지킬 것을 권고했다. 윤리위 권고 내용에는 △법관은 SNS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사용법을 숙지함으로써 SNS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은 결과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SNS 상에서 신상정보와 게시물 공개범위, 게시물 관리에 신중해야 한다 △법관은 SNS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법관윤리강령을 준수해 품위를 유지하고 공정성과 청렴성을 의심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편견이나 차별을 드러내거나 그러한 오해를 받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돼 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