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대법원 2020오1

징역 3년6개월 선고하며 ‘집행유예 5년’ 잘못된 판결

대법원, “형법 위반” 검찰총장 비상상고 인용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하면서 형의 집행을 5년간 유예한 위법한 판결이 검찰총장의 비상상고로 바로 잡혔다.

 

대법원 형사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한 원심 중 집행유예 부분을 파기했다(2020오1).

 

92117.jpg

 

보이스피싱 범죄를 저질러 사기 및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는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 받았다. 검사와 A씨가 모두 항소하지 않아 이 판결은 그대로 확정됐다.

 

이에 검찰총장은 8월 비상상고를 제기했다. 형법 제62조 1항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의 형을 선고할 경우, 1년 이상 5년 이하의 기간 형의 집행을 유예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3년 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하면서 집행유예를 한 것은 형법 위반이라는 이유에서다. 


집행유예 파기됐지만

 피고인 불이익변경 금지 원칙따라 

수감생활은 면해

 

'비상상고'는 형사판결이 확정된 후 법원의 심판이 법령에 위반한 것을 발견했을 때 확정판결을 바로잡기 위해 밟는 형사소송절차로 검찰총장만 신청할 수 있다. 대법원이 비상상고를 인용하면 해당 판결이 파기되지만 재판이 다시 진행되진 않는다.

 

대법원은 "형법 제62조 1항에 따라 원판결 법원으로서는 A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으므로 징역형의 집행을 유예할 수 없다"며 "그럼에도 원판결 법원이 5년간 형의 집행을 유예한 것은 법령에 위반한 경우로, 검찰총장의 비상상고는 이유가 있다"고 판시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비상상고는 확정된 판결의 잘못을 바로잡는 것일 뿐, 재판을 다시 진행하지는 않는다"며 "A씨에 대한 집행유예는 파기됐지만, 피고인 불이익변경금지 원칙에 따라 A씨는 수감되지 않고 집행유예가 계속된다"고 설명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