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중앙지검, 부산 경유 선박서 '124억 상당 코카인' 압수

761.jpg

 

검찰이 부산을 경유하는 선박에 은닉된 코카인 49.8kg을 압수했다. 50만~100만명 상당이 흡입할 수 있는 양으로, 코카인 밀수범 등은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방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호삼)는 지난 13일 부산항을 경유한 선박에서 124억원 상당의 코카인을 적발해 압수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은 국정원·관세청 등과 공조해 선박에 선적된 냉동닭고기 컨테이너에서 47등분으로 나눠 포장된 해당 코카인을 발견했다.

검찰은 지난 3일 남미에서 출발하는 15만톤급 선박에 대량의 코카인이 은닉됐다는 첩보를 국정원으로부터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국정원이 싱가포르 중앙마약청(CNB)에서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 해당 선박은 동남아를 거쳐 부산항을 경유한 뒤, 일본으로 향할 예정이었다. 수사팀은 지난 8일 해당 선박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 받은 뒤, 13일 부산신항에서 해당 선박을 덮쳤다.

검찰 관계자는 "국제공조를 통해 코카인 밀수범 특정을 위한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마약류 밀수입과 수출에 엄정 대응하겠다. 우리나라가 마약류 밀수 경유지로 이용되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