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9고단3723, 2019고단4708(병합), 2019고단6465(병합), 2019고단7860(병합)

'대통령 암살계획' 등 경찰 허위신고 50대, 1심서 징역 1년 6개월

출동한 경찰 폭행한 혐의도

문재인 대통령 암살계획을 세우고 마약과 술을 했다며 경찰에 수십차례 허위신고를 하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50대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6단독 허익수 판사는 28일 위계공무집행방해, 경범죄 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7)씨에게 징역 1년6개월과 벌금 20만원을 선고했다(2019고단3723).

 

724.jpg

 

만우절이었던 지난해 4월 1일 오후 3시께 A씨는 서울 본인의 거주지에서 서울지방경찰청 112범죄신고 지령실에 전화를 걸어 문재인 대통령 암살계획을 세웠으며 마약을 했다고 신고했다. 이후 경찰관 5명이 출동했지만 A씨의 신고내용은 모두 허위로 드러났고 A씨는 지난해 6월 기소됐다.

 

하지만 같은 해 7월 오전 2시 30분께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9차례 112신고센터에 전화를 걸어 욕설을 하고, 당시 출동한 경찰관의 가슴팍을 밀쳐 폭행했다. 또 수십회에 걸쳐 같은 달 "내가 경찰관인데 다 죽일 것이다"라는 허위신고를, 같은 해 11월에는 "옆방에 베트남인 3명이 있는데 죽일까요. 살릴까요"라는 내용의 허위신고를 경찰에 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허 판사는 "A씨는 이전부터 상습적으로 112로 전화를 해 욕설, 허위신고를 반복해왔으며 동종범죄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며 "A씨의 허위신고로 많은 경찰관이 수차 출동해 공권력이 낭비되고 실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적시에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어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첫 사건(문 대통령 암살 허위신고)으로 재판을 받는 중에도 후속 범행을 반복해 비난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판시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