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중앙지검 1~4차장 전원 교체… '상갓집 항명' 양석조, 고검 검사로

서울중앙지검 1~4차장에 이정현·이근수·신성식·김욱준 대검 중간간부도 교체… 법무부, 검찰 중간간부 및 평검사 인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의혹과 청와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및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 현 정권 관련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해온 수사팀이 대거 물갈이 됐다. 이른바 '상갓집 항명' 사건의 당사자인 양석조 대검찰청 선임연구관이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되는 등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해온 대검 중간간부 상당수도 교체됐다. 앞서 윤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대검 중간간부의 전원 유임을 바라는 의견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셈이다.

법무부는 23일 차장과 부장·부부장검사 등 고검검사급 검찰 중간간부 257명과 일반검사(평검사) 502명 등 총 759명에 대한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했다.

 

760.jpg


이번 인사에서는 현 정권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 실무를 책임졌던 수사팀 간부들이 대거 물갈이됐다.

우리들병원 대출 관련 의혹을 수사중인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담당한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은 평택지청장으로,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의혹을 수사한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은 여주치청장으로 전보됐다. 한석리 서울중앙지검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발령 났다.

청와대의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한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전보됐다.

대신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는 이정현 서울서부지검 차장이, 2차장에는 방위사업감독관으로 파견 갔던 이근수 차장이, 3차장에는 신성식 부산지검 1차장이, 4차장에는 김욱준 순천지청장이 각각 새로 발탁됐다.

대검 중간간부들도 상당수 교체됐다.

'상갓집 항명'의 당사자인 양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됐다. 김유철 수사정보정책관은 원주지청장, 임현 공공수사정책관은 대전지검 차장으로 전보됐다.

청와대와 여권을 상대로 수사한 부장검사들은 일부만 교체됐다.

조 전 장관 가족 비리 의혹을 수사한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이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옮긴다.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과 감찰무마 의혹을 맡은 이정섭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유임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 2곳을 폐지하고 새로 생기는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복현 반부패수사4부장이 이끌게 됐다. 이 부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사건을 수사해왔는데, 이 부장이 경제범죄형사부에서 이 사건을 계속 조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장은 김형근 성남지청 차장이, 반부패수사2부장은 전준철 수원지검 형사6부장이 각각 보임됐다. 공공수사1부장은 양동훈 인천지검 공공수사부장이 자리를 옮긴다.

검찰 인사·예산을 관리하는 법무부 검찰과장에 김태훈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장이,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에 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에 정진웅 수원지검 형사1부장이 각각 발탁됐다.

법무부 대변인은 구자현 평택지청장이 맡는다.

법무부는 "현안사건 수사팀의 부장검사와 부부장검사 등은 대부분 유임시켜 기존 수사 및 공판 업무를 그대로 수행하도록 했다"며 "사법농단·국정농단 사건 공판도 차질 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해당 사건 공판검사를 실질적으로 유지했고 최근 구성돼 활동 중인 세월호수사단도 유지했다"고 밝혔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