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나63080

"문재인 공산주의자" 발언… 고영주, 배상액 1000만원으로 감액

서울중앙지법, 3000만원 배상토록 한 1심 판결 취소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발언을 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소송을 당한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항소심에서 배상액을 감액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민사7부(재판장 김은성 부장판사)는 16일 문 대통령이 고 전 이사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6나63080)에서 "3000만원을 배상하라"고 한 1심을 취소하고 "10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749.jpg

 

고 전 이사장은 방문진 감사로 있던 2013년 1월 한 보수단체의 신년 행사에 참석해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로,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가 적화(赤化)되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사람들 전부 공산주의 활동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 측은 "아무 근거 없이 허위사실을 공표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2015년 9월 고 전 이사장을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남북 대치, 국가보안법이 존재하는 우리 현실에서 공산주의라는 표현은 부정적·치명적인 의미를 갖는다"며 "문 대통령이 아무리 공적 존재라 하더라도 (그에 대한) 지나치게 감정적·모멸적인 언사까지 표현의 자유로 인정할 순 없다"고 밝혔다.

 

다만 "고 전 이사장이 당시 제대로 정리 안 된 생각을 즉흥적으로 말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에 이르게 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위자료 산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1심은 "고 전 이사장이 같은 입장에 있는 시민단체 회원들을 대상으로 발언을 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과장된 의견 표현을 넘어 명예를 훼손하는 단정적인 표현을 했고 이는 문 대통령의 인격권을 침해한 불법행위"라며 "문 대통령에게 위자료 3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시했다.

 

한편 같은 혐의로 형사재판에도 넘겨진 고 전 이사장은 지난 8월 23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