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대법원 2018도613

'대외비 이사회 자료 유출' KB금융지주 前 부사장, 벌금형 확정

대외비인 이사회 자료 등을 외국계 주주총회 분석기관에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동창(66) 전 KB금융지주 전략담당 부사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회사의 경영전략적인 판단을 반영해 구체적 결론을 담아낸 이같은 정보는 금융지주회사법이 규정한 '공개되지 않은 정보'에 해당한다는 취지다.

 

대법원 형사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4일 금융지주회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부사장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2018도613).

 

재판부는 "금융지주회사법 제48조의3 2항은 '금융지주회사의 임·직원 또는 임·직원이었던 자는 업무상 알게 된 공개되지 아니한 정보 또는 자료를 다른 사람에게 누설하거나 업무 외의 목적으로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여기서 '공개되지 아니한 정보 또는 자료'란 그 정보 또는 자료가 법령에 따라 공고 또는 공시되는 등 불특정 다수인에게 알려져 있지 않아 금융지주회사 임·직원 또는 임·직원이었던 사람을 통하지 않고서는 통상 입수할 수 없는 것을 말한다"고 밝혔다. 또 "여기에서 '누설'은 그 정보 또는 자료를 아직 알지 못하는 다른 사람에게 임의로 알려주는 행위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92117.jpg

 

그러면서 "원심은 (문제가 된 정보가) 언론 보도 내용과 같거나 기본 해설서에 기재된 일반적인 내용을 기재한 것이거나 관련 사실과 수치를 토대로 단순 계산해 추출할 수 있는 정보가 아니라, 관련 사실 등을 토대로 KB금융지주의 경영 전략적인 판단을 반영해 구체적인 결론을 담아낸 정보를 금융지주회사법 제48조의3 2항이 규정한 '공개되지 아니한 정보 또는 자료'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며 "또한 박씨가 미국 주주총회 분석기관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에 이 정보를 제공하면서 KB금융지주의 내부판단을 거쳤다고 보기 어려워 누설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는데 이는 정당하다"고 판시했다.

 

박 전 부사장은 KB금융지주 최고전략책임자 겸 전략기획담당 부사장으로 재직하면서 ING생명보험 인수를 추진했으나, 2012년 12월 이사회에서 인수가 좌절되자 주주총회에서 일부 사외이사 선임을 막기 위해 유출이 금지된 이사회 안건자료 등 회사 미공개 정보를 ISS에 넘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1심은 혐의 모두를 유죄로 판단해 벌금 600만원을 선고했다. 2심은 유출된 자료 중 일부는 "누설을 금지하고 있는 '공개되지 아니한 정보'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벌금 300만원으로 감형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금융지주회사법 제48조의3 2항에서 정한 '공개되지 아니한 정보 또는 자료를 누설하는 행위'의 의미에 관해 명시적으로 판시한 첫 판결"이라고 설명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