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고등법원 2018노933

'어금니 아빠' 이영학 도피 도운 지인, 항소심도 징역 8개월

딸의 친구인 여중생을 추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기소된 지인에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고법 형사9부(재판장 김우수 부장판사)는 2일 범인도피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영학의 지인 박모씨에게 1심과 같이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2018노933).

 

재판부는 "양형 판단과 관련한 대법원 판례의 취지와 이 사건 범행의 내용 등 비춰볼 때 1심의 형량은 양형위원회의 권고 형량 범위를 벗어나지 않았고 항소심에서 형량을 변경할 만한 특별한 사정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박씨는 1심에서 범인도피 혐의를 부인하다가 항소심에서 자백하고 반성하고 있지만 양형에 영향을 미치기에는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지난해 10월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한 이영학에게 차량을 제공하고 원룸을 구해주는 등 도피를 도운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영학과 함께 2011년과 2016년 두 차례 교통사고를 위장해 허위로 보험금을 청구하는 등 보험사기를 공모해 930여만원을 편취한 혐의도 받았다.

 

박씨와 이영학은 함께 항소심 재판을 받았으나 재판부는 이날 우선 박씨에 대해서만 형을 선고했다. 


1심에서 사형을 선고 받은 이영학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은 23일 오후 3시에 열린다. 이영학의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딸과 보험사기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는 그의 친형에 대한 항소심 선고도 같은 날 이뤄진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