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행정법원 2003구합28566

"재소자도 의보 혜택을"

교도소 수감자가 소 제기

모교도소에 수감중인 A씨는 “교도소에 수감중인 재소자라 하여 의료보험혜택을 받지 못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20일 국가를 상대로 수용자에대한의료보험급여지급 청구소송(2003구합28566)을 서울행정법원에 냈다.

A씨는 소장에서 “수용자가 자비로 부담할 때만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은 부당하다”며 “국가는 수용시설 수용자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보험급여 대상을 제한한 국민건강보험법 제49조제4호는 위헌”이라며 위헌심판제청도 함께 냈다.

국민건강보험법 49조4호엔  보험급여를 받을 수 있는 자가 교도소, 기타 이에 준하는 시설에 수용되어 있는 때에는 그 기간중 보험급여를 받하지 아니한다고 규정돼 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의료보험은 보험료 수입을 근거로 하기 때문에 소득이 없어 보험료를 납부하지 못하는 재소자의 경우 혜택을 받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