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소식

야스쿠니 방화하려던 20대 한국인에 징역 3년 구형

日 검찰 "모방범죄 우려 크다" 주장
피고인 강모씨 "일본 국민께 죄송"

미국변호사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이 합사(合祀)돼 일본의 침략전쟁과 군국주의의 상징이 된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건조물침입 및 방화 예비)로 체포돼 재판에 넘겨진 20대 한국인 남성에게 일본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일본 검찰은 2일 도쿄(東京)지법 형사9부(재판장 안도 아키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강모(23)씨에 대한 공판에서 "강씨의 행위를 모방한 범죄가 이후에도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징역 3년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씨는 지난 9월 22일 2ℓ 용량의 페트병 2개에 시너를 담아 라이터와 장갑 등을 가지고 일본 도쿄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들어가 숨어 있다가 야간에 경비원에 붙잡혀 구속기소됐다.

강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체포되기 전날 일본에 입국해 야스쿠니 신사를 미리 둘러본 다음 시너와 라이터 등을 구입했다며 혐의 내용을 대부분 시인했다.

강씨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한국 침략을 정당화하는 일본 정치인의 발언에 항의할 목적이었다"며 "기회가 있으면 불을 지르려고 했지만 실패하더라도 시너 등을 준비한 것을 보여줘 경각심을 주려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반성하는 뜻도 내비쳤다. 강씨는 이날 재판에서 "위험한 일을 벌여 일본 국민에게 큰 분노를 안겨준 것을 깊이 반성한다"면서 "지금은 불을 지르지 못해 아쉽다는 생각을 하지 않으며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씨의 변호인은 "(강씨가) 깊이 반성하고 있고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현재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000여 명이 합사돼 있다. 일본 우익 정치인 등은 전사자 유족이나 관련 단체의 지지를 노리고 패전일(광복절)에 이곳을 방문해 침략전쟁을 미화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