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Lawketer다

[나는 Lawketer다] 게임 오버를 선언하는 변호사

조우성 변호사(법무법인 한중)

최근 우리 사무실 주요 의뢰인 리스트를 점검하면서 수임액 상위 10위권 의뢰인들을 정리해 보았다. 그 의뢰인들을 보면서, 과연 내가 어떤 경로로 그들을 알게 됐는지를 곰곰이 따져봤는데, 놀랍게도 그 중 세 의뢰인은 K씨가 소개해 주었음을 발견하게 되었다.

K씨.

3년 전, 임원으로 있다가 회사에서 해임된 그는 회사를 상대로 부당해임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하지만 관련 민사사건에서 모두 패소하자(회사의 해임이 정당했다는 판단을 받음), 자신이 알고 있는 회사의 비위 사실을 근거로 회사의 대표이사를 상대로 업무상 횡령, 업무상 배임 등의 형사고소를 제기했는데, 그마저도 검찰에서 모두 무혐의처분을 받았다.

이런 결과를 들고 나를 찾아온 K씨는 상처받은 들짐승 같은 초췌하고 깡마른 모습이었다.

"너무 억울합니다. 뭔가 다른 방법이 없을까요?"

나는 가능한 여러가지 방안을 궁리해봤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더 이상 진행할 수 있는 법적 조치가 없었다.

K씨의 이야기를 충분히 들은 뒤 나는 K씨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사님은 하실 만큼 다 하셨네요. 변호사인 저도 이사님보다 더 잘 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 걸로 충분합니다. 이젠 이 일에서 해방되시는 길밖에는 없습니다. 때로는 포기하는 것이 더 큰 용기입니다. 이사님."

솔루션을 기대하고 온 K씨에겐 성에 차지 않는 대답이었으리라. 그런데 K씨는 내 이야기를 듣고 몇 분간 눈을 감았다 뜨더니 이렇게 말했다.

"참… 같은 결론인데도 변호사님 말씀 들으니 마음을 정할 수 있겠네요. 다른 변호사님들은 무조건 방법이 없다고만 하셨는데…. 정말 제가 할 만큼 다 한 거 맞죠?"

몇 해 전 돌아가신 장인 어른께서 암 투병을 하실 때, 가족들로서는 주위에서 좋다는 방법을 다 써보고 있었다. 양방, 한방, 민간요법, 기(氣) 치료 등. 그 때 가족들의 마음 속에는 '혹시라도 우리가 뭔가를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닐가? 그럼 안 되는데'라는 불안감이 컸었다.

만약 그 때 전문가나 권위자가 '가족들로서는 이 이상 잘 할 수 없습니다. 마지막 가시는 길 편하게 해 드리십시오'라고 선언해 주었다면 장인 어른의 마지막은 좀 더 편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든다. 마지막까지 여러 방책을 쓰면서 장인 어른을 번거롭게 해드렸다는 자책감이 크다.

K씨는 나와의 상담 이후 일상으로 복귀했고, 본인의 능력을 평가해 준 다른 중견기업에 임원으로 발탁되어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K씨는 여러 기업체를 소개해주었고, 그들은 우리 사무소의 중요한 의뢰인이 된 것이다.

'하실 만큼 하셨습니다. 이제는 일상으로 돌아오세요. 수고하셨습니다'는 그 말이 상처받은 의뢰인에게 그렇게 큰 힘이 될 줄은 미처 몰랐다.

이 경험을 통해 나는, 변호사는 반드시 승소를 해야 하고, 의뢰인을 만족시켜줄 만한 결과를 만들어 내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탈피할 수 있었다.

'내가 무언가 놓치고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불안한 마음에 무익한 법적 분쟁을 계속하려는 의뢰인에게 '게임 오버(game over)'를 선언하는 변호사가 되자. 다만 '당신은 최선을 다했습니다'라는 따뜻한 격려의 말을 잊지 말자.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