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조계 예술품

[법조계 예술품] 대법원 '정의의 여신'

한손에 저울, 한손에 법전
'전형적 한국여인' 인상적

정의의 여신은 ‘한국의 여인’이다? 대법원 청사 2층 대법정 정문 위에는 95년부터 정의의 여신상(사진·박충흠作)이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런데 유독 이 여신상의 모습은 낯설지가 않다. 둥근 얼굴과 납작한 코, 작은 눈이 전형적인 한국여성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우리가 흔히 상상할 수 있는 ‘정의의 여신상’과 같은 날렵한 몸 맵시도 전혀 없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우리네 어머니같은 모습인 까닭이다.

또 주목해서 볼 부분이 있다. 한 손에는 칼, 한 손에는 저울을 들고 있어야 할 정의의 여신이 한 손에는 저울, 다른 한 손에는 칼 대신 법전을 들고 있다. 여기에는 비판도 있다. 준엄한 법집행을 상징하는 ‘칼’을 제대로 휘두르지 못하고 법전 속 법이론에만 치우친 판단을 내리는 사법부를 상징하는 것은 아니냐는 지적이다. 또 특이할만한 점은 유일한 좌상이라는 점이다. 유명한 독일 ‘뢰머 광장’의 자유의 여신상을 비롯해 세계 어디에도 앉아있는 정의의 여신은 없다.

만약 대법원에 갈 기회가 생긴다면 우리네 정서가 물씬 배어나오는 정의의 여신상을 구경해보는 건 어떨까.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