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수원지검, 경기도시공사 간부 구속

미국변호사
광교신도시 감정평가 비리를 수사 중인 수원지검 특수부(박진만 부장검사, 김형근 검사)는 19일 광교신도시 감정평가법인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특정경죄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경기도시공사 기획조정실장 신모(53)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신 씨는 사업총괄처장이던 지난 2006년 광교택지개발지구 토지보상가 책정을 위한 감정평가 용역을 발주하면서 11개 감정평가법인으로부터 용역수주 대가로 법인 당 800~900만원씩 모두 9천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수사결과 신 씨는 받은 돈을 감정평가사 명의 차명계좌를 개설해 놓고 통장과 비밀번호를 자신이 관리하면서 돈을 인출해 온 것으로 밝혀졌으며, 각 법인 감정평가사 등을 상대로 일정금액의 선정대가를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신 씨가 감정평가법인으로부터 받은 돈이 더 있는지, 공사의 다른 임직원들이 관련됐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또 검찰은 감정평가사들이 회사자금을 빼돌려 수 십 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돈을 감정평가 용역발주기관 임직원들에게 사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앞서 검찰은 광교신도시 땅을 차명게좌로 사들인 뒤 개발지구에 편입되자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에 매각해 35억원의 차익을 챙긴 혐의(부동산실권리자명의등기에 관한 법률위반 등)로 임 모(42)씨 등 감정평가사 4명을 구속했다.(수원)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