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전 소청심사위원장 부인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

서울지검 특수1부, 호텔허가 미끼 3억 … 남편은 수배

리걸에듀
서울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李承玖)는 2일 남한강변에 러브호텔 건축허가를 받아 주겠다며 3억원을 받아 챙긴 전 행자부 소청심사위원장 양종석씨(52)의 부인 이상서씨(52)를 특가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하고 달아난 양씨를 수배했다.
또 검찰은 양씨 부부와 짜고 로비자금을 요구한 장정자씨(57·여)와 장씨로부터 대출사례금 1천2백50만원을 받은 H은행 전 강화지점장 박모씨(55)를 함께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남편이 내무부 기획관리실장으로 재직하던 96년8월 팔당상수원 보호구역인 경기광주군 퇴촌면에 러브호텔을 건축하려던 유모씨(44)에게 접근, "남편을 통해 허가를 받아 주겠다"며 로비자금 명목으로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양씨는 72년 행정고시에 합격, 삼척·김천·구미·포항 시장, 대구 부시장, 대통령비서실 행정비서관, 내무부 기획관리실장, 차관보를 거쳐 98년3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소청심사위원장으로 재직했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