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신문

채용

메뉴
검색
  • 채용
  • 모집
  • 채용

    법원행정처, '일반 법조경력자 법관 임용 계획' 발표

    법조경력 5년 이상 법조인 대상

    184547.jpg

     

    법원행정처(처장 김상환)가 '2023년도 일반 법조경력자 법관 임용 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임용자격은 사법연수원을 수료하거나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고 2023년 10월 5일을 기준으로 5년 이상 △판사, 검사, 변호사로 재직한 사람 △변호사 자격이 있는 사람으로서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서 법률에 관한 사무에 종사한 사람 △변호사 자격이 있는 사람으로서 공인된 대학의 법률학 조교수 이상으로 재직한 사람 등이다.


    법원행정처는 법관임용절차 지원서 접수 전 '법률서면작성평가'를 실시한다. 법률서면작성평가를 통과한 사람이 법관임용절차에 지원할 수 있다.

     
    평가 응시자격은 임용자격과 동일하며, 희망에 따라 민사 또는 형사 중 한 가지 분야의 법률서면작성평가에 응시한다. 평가방법은 소송기록형 문제를 검토해 사건의 결론·논거를 중심으로 검토보고서를 작성하는 방식이다.

     

    법률서면작성평가 접수기간은 3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5일간이다. 접수는 법관임용 홈페이지(judges.scourt.go.kr) '법관임용절차 진행 - 지원서접수'에서만 가능하다. 응시원서는 20일부터 법원 법관임용 홈페이지 '법관임용절차 진행 - 임용공고'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평가일은 3월 4~5일이다. 통과자는 4월 3일 발표될 예정이다. 통과를 하면 결과는 2년간 유효하며, 지원자는 사정에 따라 당해 또는 다음해 법관임용절차에 지원할 수 있고 2년 모두 지원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후 임용 절차는 △5월 중순경 법관인사위원회 서류심사 △5월 26~28일 실무능력평가/법조경력·인성역량평가 면접 △6월 초순경 법관인사위원회 중간심사 △ 7월 하순경 최종면접 △8월 중순경 법관인사위원회 최종심사 △9월 중순경 대법관회의 임명동의 △10월 초순경 임용 순으로 진행된다.

     
    법관 임용신청 접수기간은 4월 10~14일까지 5일간이며, 서울 서초동 대법원 청사 본관 1층 대강당에서 방문접수만 가능하다. 접수처는 추후 변경될 수 있다.

     
    지원서 서식은 3월 6일~4월 14일 법원 법관임용 홈페이지 '법관임용절차 진행 - 임용공고'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임용절차 진행 중 전직이나 사직 등 직장 변동이 생길 경우 법원행정처 인사총괄심의관실로 관련 사실을 통지해야 한다. 통지하지 않은 경우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

     
    임용절차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법원행정처 인사총괄심의관실(☏02-3480-7643, 이메일: insa@scourt.go.kr)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