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신문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메뉴
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SK 최태원-노소영 이혼’ 665억 원 재산분할… 재판부 판단 이유는

SK주식은 최 회장의 특유재산, 재산분할 대상에서 제외
노 관장이 주식 형성 실질적 기여했다고 보기 어려워

183642.jpg 

 

1조 원대 재산 분할을 둘러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법원은 가사노동에 의한 간접적 기여만을 이유로 기업을 재산분할의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는 판단을 내놓았다. 회사의 운영이 부부의 이혼으로 안정적으로 유지되지 못하게 되는 위험을 야기할 수 있고 다른 이해관계인에게까지 영향을 크게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부(재판장 김현정 부장판사)는 6일 노 관장이 최 회장을 상대로 낸 이혼, 위자료, 주식분할 청구 소송에서 "최 회장과 노 관장은 이혼한다. 최 회장은 노 관장에게 위자료로 1억 원을, 재산분할로 665억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다만 최 회장이 노 관장을 상대로 본소로 제기한 이혼 소송은 기각했다.

◇ 법원 판단 어떻게 = 재판부는 SK㈜ 주식은 최태원 회장의 특유재산으로서 재산분할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최대 쟁점은 최 회장이 가진 SK㈜ 주식이 상속 재산, 즉 특유 재산에 해당되는지 여부였다. 최 회장 측은 최 회장 명의의 주식은 부친인 고 최종현 전 회장에게 물려받은 상속재산이므로 특유재산이 맞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최 회장 주장을 받아들였다. 최 회장이 고 최종현 전 회장으로부터 증여받은 약 3억 원의 자금으로 유공으로부터 대한텔레콤 주식을 인수했고 그것이 현재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이 됐다고 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노 관장이 실질적으로 기여한 것이 전혀 없다고 판단했다. 현재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이 과거 대한텔레콤 주식에서 현재 주식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노 관장 기여도는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SK그룹 경영 상황에 대해서도 노 관장이 직접적으로 기여한 바가 없어 최 회장이 보유한 일부 계열사 주식, 부동산, 퇴직금, 예금 등과 노 관장의 재산만을 분할대상으로 삼았다.


특히 재판부는 노 관장은 가정주부였고 아트센터 나비의 관장으로 역할을 하면서 SK㈜ 주식을 유지하고 관리하는 역할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본 것으로 전해졌다. 가사와 양육을 전담했던 노 관장이 주식의 가치 상승이나 관리 등에 실질적으로 기여한 것이 없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결국 가사노동에 대한 기여는 다른 재산 분할로 처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봤다.

◇ 법원 안팎 반응은 = 법원 안팎에서도 이번 사건에 주목하고 있다. 한 가사 전문 변호사는 "노 관장 측에게 안 좋은 결과로 볼 수 있다"며 "특유재산으로 판단된 부분 중 예외적으로라도 인정되어야 하는 부분에 대한 주장조차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형로펌의 한 변호사는 "혼인 기간이 길다면 상속 받은 부분도 일정 정도 유지에 기여했다고 인정되기도 하는데, 이번 사건은 엄격하게 판단한 것 같다"며 "이러한 판단이 기존에 없었다는 점에서 선례가 될 수는 있지만 항소심까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대형로펌의 또다른 변호사는 "재산 분할이 (노 관장 측에) 일괄 현금으로 지급돼 SK그룹의 지배구조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용경·홍윤지·한수현·박수연 기자

yklee·hyj·shhan·sypark@lawtimes.co.kr

카테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