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신문

지방변호사회

메뉴
검색
지방변호사회

서울변회·한법협, '개업변호사 멘토링 프로그램' 실시

사무소 개설 준비 및 운영 노하우 전달

182408.jpg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김정욱)한국법조인협회(회장 김기원)는 지난 6일 서초동 변호사회관 지하 1층 대회의실에서 '개업변호사 멘토링 프로그램'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개업변호사 멘토링 프로그램은 법률사무소 또는 법무법인 등을 운영하고 있는 변호사들이 사무소 개설 준비와 운영을 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개업을 준비하고 있는 변호사들에게 전달함으로써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김정욱(43·변호사시험 2회) 서울변호사회 회장이 환영사를, 김기원(37·변시 5회) 한법협 회장이 축사를 했다.

 

이어 강한결(32·변시 4회) 법무법인 더온 변호사와 하종원(36·변시 6회) 법무법인 태성 변호사가 변호사 개업을 위한 강연을 했다.


182408_0.jpg

 
멘토 변호사 14명과 멘티 변호사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별 멘토링도 진행됐다. 개업을 결심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전문 분야의 선택, 송무 및 자문업무, 경력 설계, 사무소 운영 관리 등 노하우와 다양한 고충을 공유함으로써 참석자 간에 긴밀한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전문 직업인으로서의 연대와 협력을 도모했다.


서울변호사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변호사들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과 개업에 필요한 지원 방안을 적극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