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태평양·동천, '숲 만들기' 봉사 활동

 

  

182035.jpg

 

법무법인 태평양(대표변호사 서동우)과 재단법인 동천(이사장 강용현)은 24일 소속 임직원과 가족들이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나무심기 '숲 만들기'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나무심기 봉사 활동은 올해 상반기 시작된 '집씨통' 봉사 활동의 후속 활동이다. 봉사자들은 집씨통의 도토리 씨앗이 싹을 틔워 숲을 이뤄 성장하는 과정을 보고, 쓰레기 매립지였던 노을공원의 환경과 생태를 회복하는데 힘을 보탰다.


이날 활동에서 봉사자들은 환경보호와 숲 가꾸기의 중요성, 나무 심는 방법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또 앞으로 묘목으로 자라날 도토리와 가래나무 씨앗을 넣은 '씨드뱅크'를 만들어 노을공원 경사면에 쌓고, 나무자람터에서 몇 년 동안 자란 들매나무 묘목을 캐 노을공원 경사면에 옮겨 심었다.


동천 관계자는 "우리 모두를 살리는 숲을 만드는 활동과 함께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 지혜를 배우고 돌아오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숲을 살리고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나무심기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나무심기 봉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ext

카테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