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위례 신도시 개발 의혹' 관련 유동규씨 등 기소

 

 

5512.jpg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위례신도시 개발사업과 관련된 비리 혐의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을 26일 추가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
는 이날 유 전 본부장과 남 변호사, 정 회계사 등을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민간사업자인 위례자산관리 대주주 정재창 씨 등 2명도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은 공사가 민간사업자와 함께 민관합동 개발방식으로 진행하고, 민간사업자들이 막대한 수익을 챙기는 등 대장동 개발사업의 닮은꼴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검찰은 피고인들이 2013년 7월 위례신도시 A2-8블록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유 전 직무대리 등이 취득한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내부 비밀을 이용해 위례자산관리를 민간사업자로 선정되게 했다고 봤다.

 
또 검찰은 피고인들이 같은 방법으로 호반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한 뒤, 해당 개발사업을 진행한 결과 총 418억 원 상당의 시행이익이 발생하자 호반건설 169억원, 민간사업자 42억3000만 원 상당의 배당이득을 챙기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어 기소된 피고인들 외 다른 피의자들에 대한 부패방지법위반 사건 및 특가법위반(뇌물) 등 사건은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