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새 '대검 감찰부장' 인선 착수

 

 

789.jpg

 

법무부가 한동수 전 대검찰청 감찰부장의 후임자 임명 절차에 착수했다. 한 전 부장이 사직한 후 2개월 만이다.


법무부는 26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대한변호사협회 홈페이지 등에 대검 감찰부장을 공개 모집한다는 공고를 냈다.

 
검사장급인 대검 감찰부장은 검찰 공무원의 비위에 관한 조사와 정보수집, 관리 등을 담당한다. 내사사건의 조사 및 처리, 검찰 공무원의 재산등록에 관한 사항 등도 감찰부장의 업무에 속한다. 대검 감찰부장은 지난 2008년부터 외부 공모를 통해 임명해 왔다. 변호사 자격을 갖고 10년 이상 판사나 검사, 변호사로 일한 사람이 지원할 수 있다. 임기는 2년으로, 연임도 가능하다.


판사 출신인 한 전 부장은 문재인 정부 당시 지난 2019년 10월 대검 감찰부장에 임명됐다. 채널A 사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등의 사안에서 윤 총장과 갈등을 빚었다. 한 전 부장은 지난해 한 차례 연임돼 2023년 10월까지 임기였으나 지난 7월 사의를 표했다.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