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안양시와 손잡고 '안양교도소 이전' 속도 낸다

업무협약 체결

181016.jpg
<사진=법무부 제공>

  

법무부(장관 한동훈)는 18일 안양시(시장 최대호)와 '안양법무시설 현대화 및 안양교도소 이전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해법을 찾지 못하던 안양교도소 이전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안양법무시설 현대화 사업은 안양교도소 부지 일부에 구치소 등 법무시설을 조성하고 나머지 부지는 안양시가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개발하는 사업이다. 1997년 안양교도소 이전 문제가 처음으로 공론화된 후 법무부와 안양시는 안양교도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법무부 관계자는 "그간 사업 범위와 추진 방식 등에 이견이 있어 논의 진척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새 정부 출범 이후 법무부와 안양시 간의 실무협의가 진전을 이뤘다"며 "이번 업무협약은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해 향후 안양법무시설 현대화 및 이전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181016_1.jpg
<사진=법무부 제공>

 

한 장관은 이날 업무협약식에서 "25년의 긴 세월이 말해주듯 이 문제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긴밀한 협의가 없이는 해결이 불가능한 난제 중의 난제다. 이제는 이를 해결할 때"라며 "오늘 저와 야당 소속 지자체장님, 의원님들이 진영과 정치논리를 배제하고 한자리에 모여 뜻을 모으는 것이 25년 묵은 난제 해결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업무협약은 법무부와 안양시가 오직 국익과 시민들의 이익만을 기준으로 '60년 된 노후 교정시설의 현대화'라는 난제를 해결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이라며 "법무부는 오직 국익과 시민들의 이익만 보고 성심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 시장은 "중단 없는 안양 발전과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1963년 지어져 낙후된 안양교도소 부지를 시민들에게 문화, 녹색의 공간으로 돌려드리려고 한다"며 "법무부와 협약 이후 다양한 시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력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