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해 공무원 피살 진상 은폐 의혹' 박지원 前 국정원장 자택 등 압수수색

761.jpg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진상 은폐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 등을 16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
는 이날 오전 박 전 원장 등 피고발인들의 주거지를 비롯해 국가안보실, 국정원, 국방부, 해경 등 사건 관계자들의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국정원은 지난달 6일 박 전 원장이 2019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 사건과 관련해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했다며 국정원법 위반 혐의 등으로 박 전 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정원 직원이 당시 이 씨가 자진 월북한 것이 아니라 표류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의 내부 보고서를 작성했는데, 박 전 원장이 이같은 내용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이 씨의 유족 측은 지난 달 8일 검찰에 서 전 장관을 직권남용,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죄 등으로 고발했다. 유족 측은 서 전 장관 등이 이 씨의 사망과 관련한 특수정보 등이 포함된 군사기밀을 삭제하는 데 개입한 것인지 밝힐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박 전 원장과 서 전 장관, 서 전 실장으로부터 확보한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이들을 불러 소환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