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스쿨

“공익에 기여하고자 한 마음 더 단단해져”

‘예비법률가 공익·인권프로그램’
공익변호사 실무수습·네트워킹

180919.jpg

 

"다른 진로에 비해 공익변호사는 로스쿨 재학시절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할지 잘 알려지지 않은 편입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공익변호사단체, 시민단체 등에서 일하는 다양한 공익변호사 선배들을 만나 구체적으로 탐색해 볼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공익변호사가 되겠다는 꿈이 더 단단하고 확고해졌습니다."

8~19일 열린 '2022 예비법률가 공익·인권 프로그램'에 참가한 서울대 로스쿨 2학년 김산하 씨의 말이다.

한국리걸클리닉협의회(회장 이해완)는 로스쿨생들에게 공익·인권단체 실무수습 기회를 제공하고, 진로 탐색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여름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김정욱), 서울대 로스쿨 공익법률센터(센터장 전원열)와 함께 '예비법률가 공익·인권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로 3번째를 맞은 이번 프로그램에는 13개 분야 20개 협력기관이 함께했으며, 전국 21개 로스쿨에서 59명의 재학생이 참가했다.

프로그램은 공익분야별 특강 등 '역량 강화 프로그램'과 선배 공익변호사를 만날 수 있는 '공익변호사 네트워킹' 등으로 구성됐다. 참가 학생들은 프로그램 기간 동안 로펌 공익단체와 시민단체 등 협력기관을 방문해 현장을 참관하고 실무교육 등도 받았다.

 

180919_1.jpg

참가 학생들은 "공익에 기여하고자 했던 마음이 더 단단해졌다"고 입을 모았다.

아주대 로스쿨 1학년생인 김성은 씨는 "'이주민센터 친구' 실무수습 중 마석가구단지 현장을 다녀온 것이 기억에 남는다"며 "근로자들이 분진과 유독한 공기가 가득한 공간에서 마땅한 안전도구도 없이 일해야 하는 열악한 근무 환경을 생생히 볼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공익변호사의 역할과 활동에 대해 보다 자세히 경험하고 싶어 참가하게 됐는데, 이번 경험을 통해 공익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굳힐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같은 기관에서 실무수습을 한 서울대 로스쿨 1학년 한수빈 씨는 "로스쿨을 다니며 점점 사회현상에 신경 쓸 겨를이 없어졌다. 시험 압박에 시달리며 어느새 책 속에만 매몰되어 갔다"며 "이번 프로그램은 로스쿨 밖 세계에 대해 일깨워 주는 계기가 됐다. 법을 배우는 것은 궁극적으로 타인을 돕고 사회에 기여하기 위함임을 다시 한번 마음에 새길 수 있었다"고 했다.

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에서 실무수습을 한 원광대 로스콜 1학년 강태호 씨는 "공익변호사들은 자신을 패소 전문가라 부르며 자조하기도 하지만 그들 덕분에 사회가 더 따뜻해졌다"며 "로스쿨에 들어온 이유 중 하나가 세상을 좀 더 낫게 만들기 위해서였다. 이번 경험을 통해 그 초심을 다시 한번 되새기고 공부에 대한 열정을 다시 살릴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