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단독) 법무부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 16일 열린다

리걸에듀

5833.jpg

 

법무부(장관 한동훈)가 오는 16일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검찰총장 후보 인선 작업에 들어간다.


법무부는 5일 검찰총장 후보추천위 개최 일자를 16일로 확정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19일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민천거 기간이 끝나고 천거된 후보 중 추려진 10여 명을 대상으로 인사검증 절차를 진행중이다. 추천위가 천거가 마무리된 지 약 한 달만에 열리는 것이다.

 
추천위는 9명으로 구성됐다. 박근혜정부에서 검찰총장을 지낸 김진태(70·14기) 변호사가 위원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은 김 위원장을 포함해 권영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상임고문, 권준수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이우영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4명이다. 당연직위원은 김형두(57·19기) 법원행정처 차장, 이종엽(59·18기) 대한변호사협회장, 한기정 로스쿨협의회장, 정영환(62·15기) 한국법학교수회장, 신자용(50·28기) 법무부 검찰국장 등 5명이다.

 
현직 검사 중 거론되는 후보군은 여환섭(54·24기) 법무연수원장, 김후곤(57·25기) 서울고검장, 이두봉(58·25기) 대전고검장, 노정연(55·25기) 부산고검장, 이원석(53·27기) 대검 차장 등이다.

 
전직 검사 중에서는 한찬식(54·21기) 전 서울동부지검장, 조상철(53·23기) 전 서울고검장, 구본선(54·23기) 전 대검 차장, 배성범(60·23기) 전 서울중앙지검장, 조남관(57ㆍ24기) 전 법무연수원장 등이다.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고려하면 새 검찰총장은 검수완박법이 시행되는 다음 달 10일 이후 임기를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 5월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퇴임한 이후 검찰총장 자리는 현재까지 약 3개월 간 공석인 상태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