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오현주·박금낭 광장 변호사, ALB 등 ‘올해의 아시아 여성 변호사’ 선정

리걸에듀
179864.jpg
오현주 · 박금낭

 

법무법인 광장(대표변호사 김상곤)은 오현주(53·사법연수원 28기·왼쪽) 변호사와 박금낭(54·31기·오른쪽) 변호사가 글로벌 법률 전문지인 ALB(Asian Legal Business)와 로펌 평가기관 Benchmark Litigation이 발표하는 ‘올해의 아시아 여성 변호사’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오 변호사는 이달 ALB가 발표한 ‘2022년 아시아 톱 여성 변호사 15인(Asia’s Top 15 Female Lawyers 2022)’에 국내 법조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ALB는 매년 인도와 일본,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13개국 가운데 업무 분야를 막론하고 전 영역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여성 변호사 15명을 발표하고 있다.


광장 자본시장그룹 팀장을 맡고 있는 오 변호사는 자본시장 분야에서 20여년간 경력을 쌓은 금융전문 변호사다. 증권 거래, 파생상품 거래를 포함한 자본시장 거래 전반과 자본시장 규제 및 분쟁, 외국환 규제 등 기업금융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자본시장 분야에서 거둔 성과를 높이 평가받아 올 1월 글로벌 로펌 평가기관인 리걸500(Legal500)의 ‘개인 부문(Leading Individuals)’과 2월 챔버스글로벌(Chambers Global)의 ‘최고 등급(Band 1)’ 변호사에 선정되는 등 올해 들어 세 차례나 해외 평가기관의 최고 변호사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박 변호사는 이달 송무·분쟁해결 분야 전문 매체인 벤치마크 리티게이션으로부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 ‘여성 변호사 100인(Top 100 Women in Litigation)’과 지식재산권 분야의 ‘소송 스타 변호사(Litigation Star)’에 동시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에 앞서 이달 지적재산권 전문지인 MIP(Managing Intellectual Property)의 ‘지적재산권 분야 여성 250인’에도 뽑혔다.


광장 헬스케어팀을 이끌고 있는 박 변호사는 20여년간 경력을 쌓아온 지식재산권 및 헬스케어 분야 전문 변호사다. 제약과 의료기기, 화장품, 식품, 건강기능식품, 생활화학용품에 이르기까지 헬스케어 전 분야에서 탁월한 업무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실력가로 제약바이오 특허 등 지식재산권 제반 업무를 비롯해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환경부의 자문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상곤(54·23기) 대표변호사는 “여성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역할 확대는 우리 사회의 중요 화두인 만큼, 앞으로 광장의 여성 인재들이 활약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