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서울중앙지검 별관 15층 규모로 증축… 설계 공모

미국변호사

789.jpg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검사장 송경호)이 공사비 약 774억 원을 들여 별관을 15층 규모로 증축한다.


법무부
는 9일 홈페이지를 통해 서울중앙지검 별관 증축 설계용역 일반공모를 공고했다.


법무부는 현재 5층 규모인 서울중앙지검 별관을 지하 2층~지상 15층으로 증축할 계획이다. 예상설계비는 35억1724만원이며, 예정공사비는 774억3000만원이다.


법무부는 "피고인의 방어권 보장을 위한 형사증거 기록·관련서류에 열람복사 공간 확보와 공판부의 조직 확대에 따른 사무실 부족 해소"를 증축 이유로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행정 수행에 적합하고 편의성, 경제성, 친환경성, 에너지효율성 등 기능을 두루 갖추고 나아가 지역의 랜드마크(land mark)가 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설계안을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17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설명회를 개최해 설계공모 지침의 주요내용 및 대지조건 등 설명과 참가등록 등을 안내한다. 법무부는 설명회에 참가한 업체만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오는 9월 8일 설계도면을 접수받아 심사한 뒤 10월 4일 법무부 홈페이지를 통해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