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반윤' 박은정 지청장 사의…법무부, 추가 좌천 인사 가능성

피고발인 입건돼 사직 어려울 듯…'유배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증원 추진

미국변호사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재직 때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 측에 서서 함께 윤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웠던 박은정(50·사법연수원 29기)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이 검찰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지청장은 최근 법무부에 사직 의사를 표명하고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법무부는 정식 사직서가 들어오는 대로 명예퇴직 가능 여부 등을 심사할 예정이다.

검찰 내 '반윤(反尹)' 인사로 꼽히는 박 지청장은 남편인 이종근 대구고검 차장검사(53·28기·법무연수원 연구위원 겸임)와 함께 문재인 정부 시절 '친정권 검사'로 분류됐다.

박 지청장은 2020년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근무하면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감찰·징계 청구 실무를 주도했다.

이 과정에서 상관인 감찰관에게 보고를 하지 않고 윤 전 총장에 대한 대면 조사를 시도한 사실이 알려지며 '상관 패싱' 비판을 받았다.

논란에도 지난해 7월 검사장 승진 1순위 요직으로 꼽히는 성남지청장으로 영전한 박 지청장은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연루된 '성남FC 의혹'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 사건을 들여다보던 수사팀과 박하영 당시 차장검사가 박 지청장에게 재수사 혹은 보완 수사 요구가 필요하다고 여러 차례 건의했지만, 박 지청장이 묵살했다는 것이 의혹의 내용이다.

법조계에서는 박 지청장이 현재 성남FC 사건 무마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검찰에 고발돼 입건된 상태인 만큼 명예퇴직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법무부는 반윤 인사들의 추가 좌천성 인사를 위한 자리 확보에도 나섰다.

법무부는 '유배지'로 불리는 법무연수원의 연구위원 정원을 늘리기 위해 지난주부터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시작했다.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에 따르면 법무연수원에는 7명 이내의 연구위원을 둘 수 있고, 이 중 4명만 검사를 임명할 수 있다.

최근 인사에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중용됐던 이성윤(23기) 전 서울고검장, 이정수(26기) 전 서울중앙지검장, 이정현(27기) 전 대검 공공수사부장, 심재철(27기) 전 서울남부지검장이 네 자리를 채웠다.

자리가 모자라자 발령지와 근무지가 분리된 경우도 생겼다. 이종근 대구고검 차장검사와 정진웅 대전고검 검사가 파견 형식으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근무 중이다.

이 때문에 법무부의 이번 증원 요청이 조만간 단행될 다음 인사에서 친정권 인사들을 추가로 한직으로 보내기 위함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과천=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