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故이예람 중사' 특검팀, 유족 측 면담…수사 준비 막바지

리걸에듀
공군 성폭력 피해자 고(故) 이예람 중사 사망 사건을 수사할 안미영(55·사법연수원 25기) 특별검사팀이 유족 측을 면담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 착수 준비에 들어갔다.

 

특검팀은 유병두(59·사법연수원 26기) 특검보가 30일 서울 강남구에서 이 중사 유족의 법률대리인 2명을 만나 약 2시간 동안 면담했다고 31일 밝혔다.


유 특검보는 특검이 공군 내 성폭력 및 2차 가해, 국방부·공군본부의 은폐·무마·회유 의혹 등을 수사하는 데 있어서 유족들의 생각이나 수사에 참고했으면 하는 점을 전달받았다고 한다.

이에 앞서 안 특검은 26일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면담했다.
안 특검은 이 자리에서 향후 수사 과정에서 받아야 하는 사건기록 등 자료 협조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특검팀은 최근 서대문구 미근동에 특검 사무실을 마련하고 현판식을 준비하고 있다.

검사 10명·공무원 30명 규모를 파견받기 위해 법무부와 협의 중이며 준비 기간이 끝나는 내달 4일 전에 사무실을 열고 본격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