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인권위 "서울동부구치소 의료조치 소홀… 코로나19 확진 수용자 사망"

법무부에 재발방지 권고

미국변호사

178.jpg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송두환)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서울동부구치소 수용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법무부장관과 서울동부구치소장에게 권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인권위는 법무부장관에게 서울동부구치소에 대해 기관경고 조치를 할 것과 확진 수용자에 대한 의료 및 관리시스템을 개선할 것, 고위험군에 속하는 확진자가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개정할 것, 다른 교정시설에 이번 사례를 전파해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 등을 권고했다.


아울러 서울동부구치소장에게 응급상황 및 코로나19 확진자 대응에 차질이 없도록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관련 업무 절차를 개선하라고 권고했다.

 
코로나19에 확진된 후 사망한 서울동부구치소 수용자 A씨는 고령의 기저질환자로,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중증으로 사망에 이를 개연성이 높아 특별한 보호가 필요한 상태였다. 하지만 구치소 측은 A씨가 확진된 후 호흡곤란이 발생한 상황에서도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는 등 의료조치를 소홀히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확진된 직후 이를 가족에게 알리지도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유족 등은 서울동부구치소의 부적절한 대응으로 수용자의 건강권과 생명권, 유족의 알 권리가 침해됐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인권위는 "응급상황에서 요구되는 환자 보호조치를 다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A씨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제1급 감염병에 확진된 상황이었고, 고령의 기저질환자로 중증에 준해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는데도 가족에게 확진 사실을 즉시 통보하지 않은 것은 피해자 가족에 대한 알 권리 침해"라고 지적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