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검, '北 해커와 연계해 농협 해킹 시도 혐의' 5명 기소

리걸에듀

 

163128.jpg

 

북한 해커와 연계해 농협 전산망 해킹을 시도한 혐의로 해커 등 5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2011년 북한 공작원 및 해커들과 농협 전산망 해킹을 시도한 혐의로 3명을 구속기소하고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에게는 국가보안법상 간첩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에 따르면 피고인들은 2011년 6월경 중국 단둥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나 지령을 받고 국내로 들어와 농협 전산망 IP 등 기밀을 탐지해 북한 해커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2018년 북한 공작원의 대북보고문을 확보한 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안보수사과와 서울중앙지검은 4년 이상 긴밀하게 협력 수사한 끝에 해킹을 직접 시도한 국내 해커 1명을 공소시효 2일 전에 기소하고, 해킹 관리 감독자와 북한 공작원 연락책 등을 순차적으로 검거했다.

검찰은 이번에 기소한 사건은 지난 2011년 3월 발생했던 '농협 전산망 마비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이들은 국내 주요 정부기관, 은행, 포털사이트에 대한 디도스(DDoS)공격으로 큰 혼란이 있었음을 이미 알았으면서도 북한 해커들과 함께 농협 전산망 해킹을 시도했다"며 "북한 공작원과 해커들은 이들로부터 넘겨받은 국내 금융기관 및 정부기관의 IP 정보, VPN(가설사설망) IP 등을 활용해 주요 기관 전산망 해킹을 시도해 국가 안보에 위협을 야기했다"고 설명했다. 또 "향후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경찰과도 협력해 안보위해 사범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