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연수원, 형사정책연구원

구본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사의 표명

리걸에듀
구본선(54·사법연수원 23기)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16일 사의를 표명했다.

 
구 연구위원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를 통해 "때가 되어 이제 공직 30년을 마무리 하고자 한다"며 사직인사를 남겼다.

 

구 연구위원은 "검사로 봉직한 25년여 동안 주어진 소임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다하고자 했고, 어려워도 바른길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중심을 잃지 않으려 했다"며 "하지만 돌이켜 보면 저의 부족함이 많았다"고 적었다.


이어 "운 좋게 과분한 자리에서 일할 영광스러운 기회를 가졌고, 많은 분으로부터 넘치는 혜택과 사랑을 받았다"며 "때로는 밤을 낮 삼아 함께 일한 분들을 포함한 모든 법무·검찰 가족께 감사할 일이다"고 밝혔다.


구 연구위원은 또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과 관련해 검찰 구성원의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시민과 법률가들이 우려한 법 개정으로 인해 많은 분이 걱정하고 계시지만, 어떤 경우에도 인류 사회가 형사 절차에 뒤늦게 도입한 검찰 시스템의 취지와 기본 원리는 제대로 작동돼야 한다"며 "새로 구성될 법무·검찰 지휘부를 중심으로 검찰 구성원 모두가 지혜와 역량을 모아, 형사 절차에서 국민과 시민의 권익이 충분히 보장될 수 있도록 주권자인 국민의 공복(公僕)으로서 검찰이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는 모든 방도를 찾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끝으로 "(검찰은) 공정과 중립을 생명으로 여기고, 그로 인한 곤궁도 견뎌야 하는 숙명을 잊지 말고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며 검찰에 주어진 숭고한 사명을 다하시리라 믿는다. 저도 밖에서 힘껏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천 인하대부속고와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한 구 연구위원은 1991년 제33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4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1997년 서울북부지검 검사로 임관해 공주지청장, 대검 정책기획과장, 서울남부지검 형사2부장, 대검 대변인, 대구서부지청장, 광주지검 차장을 지냈다. 2017년 8월 검사장으로 승진해 부산고검 차장, 대검 형사부장, 의정부지검장, 대검 차장, 광주고검장 등을 역임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