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법무법인 가온, '패밀리 오피스 센터' 개설

가족 관련 상속 분쟁·승계 등
전문가들 '원팀' 서비스 제공

미국변호사
178799.jpg
법무법인 가온 패밀리오피스센터 관계자들. 왼쪽부터 조병호 변호사 겸 회계사, 배정식 센터장, 소순무 변호사, 안지영 변호사, 김세현 회계사.<사진제공=법무법인 가온>

 

법무법인 가온(대표변호사 강남규)은 최근 상속, 증여, 신탁, 가업승계, 후견 및 가족간 분쟁(예방) 등 가족과 관련된 법률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가온 패밀리오피스 센터'를 개설했다.

  

록펠러, 로스차일드 등 영·미권의 오랜 가문들은 가문의 자금을 직접 운용하거나 자문을 하는 패밀리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빌 게이츠를 비롯한 세계적 부호들이 자산 운용 외에도 승계, 사회공헌 설계 등과 관련된 재산 관리를 위해 패밀리오피스를 설립·운용하고 있다.


가온의 패밀리오피스 센터는 변호사, 회계사, 세무사, 후견 및 금융·부동산 자산관리전문가, 공익법인 전문가 등이 원팀을 이뤄 포괄적 전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족 구성원의 내밀한 문제를 해결하고 분쟁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솔루션과 최적의 절세 방안을 제공할 계획이다.


센터장을 맡게 된 배정식 본부장은 지난 1월까지 하나은행의 리빙트러스트 센터장으로 재직하며 2010년 금융권 최초로 유언대용신탁을 상품화하여 신탁 대중화의 물꼬를 열었다.

 
배 본부장은 고령화로 인한 개인의 노후생활과 상속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신탁형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가족과 사회의 고민을 함께 해결하는 자산관리 기법을 연구해왔으며, 특히 고령화 문제, 상속, 기업 승계 등을 통합적으로 접근하고 해결함으로써 기업의 향후 기반을 다지는 구조설계에 집중하고 있다.


강 대표변호사는 "가온이 그간 축적해 온 조세 및 승계, 상속분쟁에 관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신탁과 후견 등 장기적이고 개인적인 자산관리 영역에 다양하게 결합함으로써,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치밀하고 탄탄한 상속과 승계 플랜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후견협회장을 맡고 있는 소순무(71·사법연수원 10기) 가온 고문 변호사는 "신탁은 나와 가족, 그리고 여러 세대에 걸쳐 소중한 재산을 이어갈 수 있는 자산관리 플랫폼"이라며 "가온은 우리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노후자산관리, 상속의 문제를 넘어 후견 등 가정의 다양한 고민을 해결하는데 새로운 길라잡이를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