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나눔과이음·꽃동네, '사회 취약계층 지원' 업무협약

리걸에듀

178700.jpg

 

사단법인 나눔과이음(이사장 민일영)재단법인 예수의꽃동네유지재단(이사장 오웅진)은 12일 충북 음성 꽃동네낙원에서 취약계층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꽃동네는 1976년 오웅진 신부가 설립한 종합사회복지시설로 아동, 장애인, 정신질환자, 노인, 노숙인 등 우리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뿐만 아니라 필리핀, 아이티, 방글라데시, 우간다 등 세계 16개 나라에 진출해 꽃동네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법무법인 세종과 나눔과이음 구성원들은 꽃동네에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법률지원과 봉사활동을 제공할 예정이다.


민일영(67·사법연수원 10기) 이사장은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세종의 전문가들의 재능 나눔과 봉사로 꽃동네가 꿈꾸는 세상을 구현하는데 함께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눔과이음은 세종이 공익활동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고자 2014년에 설립한 공익사단법인으로 탈북민과 아동·청소년,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법률지원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