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다"

9일 퇴임

미국변호사

문재인 대통령이 5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청와대 본관에서 가진 퇴임 연설에서 "위대한 국민과 함께 성공하는 대한민국 역사에 동행하게 된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위대한 국민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국정운영을 마무리하는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거 과정에서 더욱 깊어진 갈등의 골을 메우며 국민 통합의 길로 나아갈 때 진정한 성공의 길로 더욱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며 새롭게 출범하는 윤석열정부에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6시 공식 업무를 끝내고 참모진들의 배웅을 받으며 청와대 정문을 걸어 나와 마지막 퇴근을 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정문 앞 분수대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정말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 것 같아서 홀가분하다"며 퇴임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보궐선거로 대통령직에 당선돼 그해 5월 10일부터 임기를 시작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고 청와대가 개방되면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근무한 마지막 대통령이 됐다.

 
문 대통령은 10일 윤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경남 양산 사저로 떠난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