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법무법인 율촌·인하우스카운슬포럼, 23일 'NFT 법적 쟁점과 발전 방향' 웨비나

미국변호사
법무법인 율촌(대표변호사 강석훈)과 인하우스카운슬포럼(IHCF) ICT 분과는 23일 'NFT 법적 쟁점과 발전 방향(NFT, Just Do It)'을 주제로 웨비나를 개최한다.

  

디지털 원본을 증명하고 희소성의 가치를 부여하는 NFT(Non-Fungible Token)는 예술,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부동산, 게임, 메타버스, 플랫폼 등 다양한 산업과 맞물려 급속도로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NFT에 막대한 투자를 하거나 NFT를 도입한 기업들의 주가가 치솟는 등 경제적 파급력도 커지고 있다. 이에 이번 웨비나는 다양한 분야의 NFT 관련 자문 업무를 수행한 전문가들이 NFT 분야에 얽힌 법적 쟁점을 짚어보고 기업의 준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IHCF 전 회장 출신인 양재선 율촌 외국변호사와 IHCF 부회장인 하형인(51·사법연수원 28기) 한국 IBM 변호사의 인사말로 시작되는 이날 웨비나는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먼저 송태건 핏어스 대표이사가 NFT 민팅(Minting, 발행)과 거래과정을 시연한다.

 
이어 율촌 임형주(45·35기)·조희우(39·변호사시험 8회) 변호사가 '산업별, 유형별 NFT와 법적 쟁점'을, 김시목(47·33기)·김익현(44·36기) 변호사가 '금융 및 규제 관련 NFT 쟁점'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후 임 변호사가 좌장을 맡아 전 발표자들이 토론한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