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법원, 법원행정처

청각장애인 위한 '민사절차 법률용어 수어집' 발간

법원행정처, 내년 '가사절차 법률용어 수어집'도 발간 계획

리걸에듀

174685.jpg

 

법원행정처(처장 김상환 대법관)는 30일 청각장애인들의 재판절차를 돕는 '민사절차에 관한 법률용어 수어(手語)집'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책에는 민사절차에 관한 설명과 실제 사용하는 문구·용례 설명, 주요 법률용어에 대한 의미가 수어로 번역돼 사진으로 담겼다. 또 책자에 수록된 QR코드를 통해 동영상으로도 볼 수 있다.

 

그동안 청각장애인이 사용하는 수어에는 표준화된 법률용어가 없고, 청각장애인·수어통역인이 재판절차와 관련된 법률용어의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려워 의사소통을 하는 데 불편을 겪어왔다.

 

법원행정처는 이 같은 불편을 해소하고자 지난해 형사절차에 관한 법률용어 수어집을 펴낸 데 이어, 올해 민사절차에 관한 수어집을 발간했다.

 

법원행정처 관계자는 "청각장애인의 재판상 권리행사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에는 '가사절차 법률용어 수어집'을 발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어집은 대한민국 법원 전자민원센터 홈페이지(help.scourt.go.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법원행정처는 수어집을 책자로도 인쇄해 청각장애인 단체와 수어통역사 등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