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검찰,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주말 소환… '편의 봐주기' 논란

미국변호사

765.jpg

 

대장동 개발업자들로부터 금품 로비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의 당사자들이 주말을 전후에 검찰에 잇따라 소환됐다. 하지만 비공개 방식으로 소환되면서 검찰 측이 편의를 봐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26일과 27일 곽상도(62·사법연수원 15기) 전 의원, 권순일(62·14기) 전 대법관, 박영수(69·10기) 전 특별검사,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검찰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에 착수한 초기부터 '50억 클럽'으로 거론됐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6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들이 '50억 클럽' 명단에 포함됐다고 지목한 바 있다.

 

하지만 4명 모두 검찰 출석 과정에서 취재진이 대기하는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이 아닌 지하 주차장과 연결된 통로나 별관 등으로 출입한 것으로 알려져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에 검찰은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소환조사는 비공개가 원칙이고, 당사자들도 언론 노출을 원하지 않아 이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가 조국 전 장관 시절 제정을 추진해 2019년 12월부터 시행한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사건 관계인의 출석 일시와 귀가 시간 정보는 원칙적으로 공개가 금지되며, 언론이나 제삼자의 촬영·녹화도 허용되지 않는다. 또 검찰총장이나 각급 검찰청장은 수사 과정에 있는 사건 관계인의 촬영·녹화·중계, 포토라인 설치를 제한하는 조처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