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부장검사 정원 '4명→7명'… 공수처, 직제 개편

미국변호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는 수사 기획력과 분석력을 강화하기 위해 직제개편을 단행했다.

 

18일 전자관보에 따르면 공수처는 직제 일부를 개정해 처·차장을 제외하고 검사를 부장검사 4명·평검사 19명에서 부장검사 7명·평검사 16명 구조로 조정했다.

 

001.jpg

 

또 수사기획담당관과 사건분석조사담당관을 각각 수사기획관과 사건조사분석관으로 변경했다. 부장검사 정원이 3명 늘었는데, 그중 2명이 수사기획관과 사건조사분석관을 맡을 수 있도록 했다.

 

수사기획관은 고위공직자범죄 등과 관련된 범죄 정보를 수집하고 수사업무와 관련한 기획과 조정 업무를 맡는다.

사건조사분석관은 접수된 사건의 수사 개시 여부에 관해 분석·검증·평가하고 필요한 기초 조사를 진행한다.

 

공수처는 "중요 사건 접수의 증가, 공수처 관련 법제 및 대외협력 업무 확대 등으로 대내외적 역할이 늘어나고 있어 그에 걸맞는 위상 제고 및 역량 강화를 위해 명칭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개편을 통해 공수처 검사의 직위를 '처장, 차장, 부장검사, 수사처 하부조직에 두는 검사' 등 4개로 세분화해 규정했다.

 

공수처는 수사관 정원도 일부 개편했다. 5급은 9명에서 13명, 6급은 12명에서 18명으로 늘렸고 7급은 13명에서 3명으로 줄였다.

 

수사처 수사관 직급구조가 장기 근무에 적합하지 않은 하위직 중심으로 구성돼 있어 승진 및 보직관리에 불이익이 발생할 소지가 있는 점, 2회에 걸친 7급 수사관 모집 응시율이 저조했다는 점 등을 반영해 5~6급 중심으로 개편한 것이다.

 

공수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조직운영과 관련한 미비 사항 등이 발견되면 효율적 조직 운영을 위해 지속해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