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김웅 의원, 공수처 출석…"고발사주 실체 없어"

리걸에듀
김웅(51·사법연수원 29기)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61·23기)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불거진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에 출석했다. 공수처에 현직 국회의원이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45분께 정부과천청사에 도보로 출석했다. 그는 "공수처가 윤석열 수사처가 될 것이란 말씀을 드린 적이 있는데 실제 그렇게 되고 있다"며 "대통령 후보 경선에 맞춰 소환해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올 정도가 됐다. 헌법과 형사소송법에 기대 야당이 싸울 수 있는 최대한의 방법을 동원해 부당한 선거 개입 수사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제보자 조성은씨와의 통화에서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일단 만들어 보내드릴게요"라고 말했던 것과 관련해 "만약 '저희'가 증거가 된다고 하면 (조성은씨가) '우리 원장님이 원하는 날짜가 아니었다'고 한 것은 (제보사주의) 결정적 증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녹취록에 윤 전 총장이 언급됐다는 질문에는 "내용을 보면 알겠지만 윤 전 총장이 지시·협의 했다는 내용은 전혀 없다"며 "사람 이름이 언급됐다고 해서 그 사람이 배후라고 하는 것은 제가 보기엔 완전 억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발사주란 제가 보기엔 실체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고발장이 당시 대검에서 나온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녹취록을 보면 제가 대검에 잘 얘기해두겠다고 말한 내용이 나온다"며 "대검에서 받은 거면 왜 대검에 얘기를 잘 해주겠나. 논리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발장 출처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김 의원은 "당시 제가 받았던 많은 제보와 마찬가지로 제보자와 그 경위를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한다"며 "통화를 그렇게 했음에도 불구하고 통화 내용도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데 제보자를 기억하라고 하는 건 말이 안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4월 손준성(47·29기)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와 공모해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한 혐의를 받는다. 공수처는 김 의원이 검찰에서 작성된 고발장을 정치권에 전달하는 통로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 앞서 공수처는 전날 손 검사를 불러 약 13시간 동안 조사를 벌였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