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배임 공범·뇌물공여약속…'김만배 닮은꼴' 남욱 혐의

유원홀딩스 35억 투자 등 수상한 돈거래 정황도 수사

리걸에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귀국 직후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체포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이 남 변호사를 체포하면서 적용한 혐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뇌물공여약속 등이다.


남 변호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과 함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개발 수익의 25%인 약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하고, 사업에서 특혜를 받아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수천억원대 손해를 입혔다는 것이다.

그는 유 전 본부장이 실소유한 회사 유원홀딩스에 두 차례에 걸쳐 35억 원을 투자금 명목으로 보내고, 김씨한테서 수표 4억원을 받기도 했다.

검찰은 이들 금액의 성격 역시 뇌물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밖에 검찰은 위례자산관리 대주주 정재창 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보낸 3억 원도 남 변호사가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정영학 회계사와 함께 대장동 개발에 뛰어든 인물로 김만배씨, 유 전 본부장 등 의혹의 핵심인 '대장동 4인방' 중 한 명이다.

그는 대장동 개발이 민관 공영개발로 바뀌자, 대학 후배인 정민용 변호사를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소개했다.

정 변호사는 전략사업실 투자사업팀장을 맡으면서 2015년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선정 과정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해당 심사에서는 화천대유가 포함된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4호에 8천721만원을 투자했고, 이후 1천154배에 해당하는 1천7억원을 배당받았다.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되고 민간사업자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사업구조가 만들어지는 데 남 변호사가 깊숙이 관여했을 것으로 의심될만한 정황들이다. 그는 이런 혐의를 모두 부인하며 김씨와 유 전 본부장이 사업을 주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지난달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직후 미국으로 출국했다. 최근 국내 언론 인터뷰에서는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1호 실소유주가 따로 있고, 2019년부터 김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400억∼700억원을 줘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는 등 다른 동업자들에게 책임을 돌렸다.

또 '50억 클럽'으로 알려진 로비 명단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저희끼리 '350억 로비 비용' 이야기를 했었는데 7명에게 50억씩 주기로 했다는 이야기"라고도 주장했다.

검찰은 남 변호사를 조사하면서 자금 추적 등을 통해 파악된 혐의뿐만 아니라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추궁한 뒤 이르면 19일 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남 변호사의 혐의가 이미 구속된 유 전 본부장과 구속영장이 기각된 김만배씨의 혐의와 '데칼코마니'처럼 맞닿아 있어 검찰로서는 새로운 물증이 없으면 그의 구속 여부를 장담할 수는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그러나 수사가 시작되기 전 미국으로 급하게 떠나는 등 검찰 수사에 협조적이지 않았던 점은 압수수색 때 휴대전화를 버린 유 전 본부장처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남 변호사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