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김오수 검찰총장, 성남시 고문 활동 논란에 "대장동 관련 無"

野 "김 총장, 대장동 수사에서 손 떼야"

리걸에듀

164123(1).jpg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사진) 검찰총장이 총장에 임명되기 전 약 5개월 간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던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다만 김 총장은 "대장동 사건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김 총장이) 공직을 마치고 지난 2020년 12월 1일부터 2021년 5월 7일까지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로 재직하며 지역봉사 차원에서 10년 넘게 살고 있던 성남시의 고문 변호사로 위촉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총장은 지난해 4월 법무부 차관 퇴임 후 지난해 9월부터 총장에 취임한 올해 6월까지 법무법인 화현에서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다.

 

대검은 당시 성남시에는 15명의 고문변호사가 위촉돼 있었고 고문료는 월 30만원에 불과했으며 이같은 고문료는 전액 소속 법무법인 계좌에 입금돼 회계처리됐다고 해명했다.

 

대검은 또 김 총장이 고문변호사로 활동하던 지난해 12월 맡았던 성남시 공사대금 소송 역시 소속 법무법인에서 수임해 수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대검 대변인실을 통해 "(성남시 고문 활동은) 대장동 사건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며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여야, 신분, 지위 고하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휘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기현(62·15기)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김 총장이) 고문 변호를 했다는 사실이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하지 않고, 검찰이 대충 뭉개온 것과 관련이 있다는 의심을 떨칠 수가 없다"며 "박범계 법무장관은 지금 즉각 김 총장을 이번 수사에서 배제하도록 지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