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감-서울고·지검 등

[국감-서울고·지검 등] '대장동' 연일 도마에… 野 "권력 충성 검사장"

미국변호사

여야는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박광온)의 서울고검 등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를 놓고 다시 한번 충돌했다. 야당은 검찰이 신속히 이재명(57·사법연수원 18기) 경기지사를 직접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반면 여당은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전주혜(55·21기) 국민의힘 의원은 이정수(52·26기)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유동규씨가 김만배씨보다 5살 아래인데, 후배에게 '그분'이라고 부르느냐"며 "결국 칼끝이 이재명 지사를 향하고 있다. 소환 계획은 구체적으로 세우고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있는 검사장들은 국민이 아니라 권력에 충성한 분이 대부분"이라고 날을 세웠다.

 

173569.jpg

 

같은 당 유상범(55·21기) 의원은 "유동규는 이재명의 게슈타포라고 불리는 최측근"이라며 "이 지사에게 보고가 안 됐겠느냐. 이 지사의 조사가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조수진 의원도 "(유동규) 휴대폰 하나 압수수색하지 못했다. 성남시에 대한 압수수색은 오늘까지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는 신속하고 정확해야 하는데 이번에는 둘 다 없다.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지 검장은 "(이재명 지사도) 수사 범주엔 있다"면서도 소환계획에 대해선 "언급하기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반면 여당은 윤석열(61·23기) 전 검찰총장 관련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이수진(52·31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전 총장 아내 김건희씨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이 2020년 4월 고발됐는데 윤 전 총장이 물러난 뒤인 올 7월에야 증권사들을 압수수색했다"며 "이 정도 주가조작 사건이 1년 이상 끌 일이 아니"라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같은 당 김남국(39·변호사시험 1회) 의원은 "우연이 여러 번 겹치면 우연이 아니다"며 "윤 전 총장 장모 등 가족에 대한 사건만 전부 다 무혐의로 빠져나갔다"고 주장했다.

 

한편 송기헌(58·18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전 의원 발언에 대해 "의원이 증인에게 '국민 아닌 권력에 충성해 이 자리에 있다'고 말하는 건 국가를 위해 봉사해온 증인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윤한홍 국민의힘 간사는 "야당 의원이 국감 하면서 검사를 질타할 수 있는 것"이라며 "자기 소신과 판단으로 국감 하는데 '이래라저래라' 하는 게 국감이냐"며 목소리 높였다.

 

송 의원은 "전 의원 말씀을 듣고 있기 힘들었다"며 "저도 현직 검찰 간부에 대해 뼈아픈 지적을 했지만 의원 입장에서 법조인은 명예가 생명이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조심하자는 취지로 소화하고 넘어가면 좋겠다"고 수습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