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김웅 "녹취 유출, 대장동 은폐 공작…조성은과 통화 기억못해"

"녹취 전체 맥락 파악해봐야…피의사실 공표"

리걸에듀
'고발사주' 의혹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8일 제보자 조성은 씨와의 대화 녹취 일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공무상 비밀누설 및 피의사실 공표죄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 참석하기 전 취채진과 만나 "검찰에서 포렌식했다는 자료들이 특정 매체를 통해 유출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장동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녹취 내용이) 언론에 흘리고 있는데 낡은 정치 수법"이라며 "그 내용도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저도 구체적 내용 자체에 대해서도 전혀 들은 바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에 마치 밑밥 뿌리기식으로 (녹취 내용을) 일부 취사 선택해서 보도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분명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손준성 검사로부터 고발장을 넘겨받은 기억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반복했다.

김 의원은 '조씨와 통화했던 기억이 없느냐'는 질문에 "처음부터 그런 사실 자체에 대해 부인한 게 아니라 기억을 못 한다고 얘기했다"며 "조씨에게 자료를 줬다는 것 자체도 기억이 안 난다고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혹자는 통화까지 했는데 모르냐고 이야기하는데, (고발 자료를) 준 사람은 기억 못 하는데, 받은 사람은 기억한다면 그것 자체도 허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녹취 파일에서 '우리가 고발장을 보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는 "전체 맥락이 전혀 나오지 않은 상태"라고 일축했다.

이어 "예를 들어 국정감사가 시작되니까 (취재진에게) '우리 자리 좀 옮길까요?'라고 얘기했다면, 이 '우리'를 갖고 저보고 '기자냐'라고 하는 것은 맞지 않는 이야기지 않느냐"며 "전체 맥락을 파악해봐야 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치 공작은 당장 그만두고, 정정당당하게 수사기관의 수사를 통해 밝혀지는 게 맞는다"며 "이게 조국(전 법무부 장관)이 말한 수사권 개혁인지 국민들도 한번 곰곰이 생각해달라"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