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실 등 압수수색

미국변호사

003.jpg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공수처가 현직 의원에 대한 두 번째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고발장 전달 경로를 확인 중이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6일 오전 9시 50분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실과 정 의원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의원실 압수수색에 투입된 인원은 공수처 검사 2명과 수사관 7명이며, 정 의원은 의원실에 머물렀다.

 
이날 압수수색은 정 의원이 고발장이 전달되는 경로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고발장 초안은 당시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장이었던 정 의원이 당무감사실에 제출하고, 당무감사실이 고발을 담당한 조모 변호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공수처는 지난해 4월 8일 손준성(47·29기)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김웅(51·29기) 국민의힘 의원과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고발장이 넘어간 뒤, 보좌관을 거쳐 정 의원에게 전달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즉각 논평을 내고 "야당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실체도 없는 고발사주 의혹 관련 벌써 두번째 (의원) 압수수색"이라며 "국정감사 기간 야당 국회의원을 압수수색 하는 것은 국감 방해행위이자 입법부 파괴행위"라고 강조했다.


공수처는 지난 달 9일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61·23기) 전 검찰총장과 손 검사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튿날인 10일에는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김 의원의 의원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