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시리아 테러단체에 자금 지원' 러시아 불법체류자 구속기소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

미국변호사

173235.jpg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제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29일 시리아 테러단체에 자금을 지원한 혐의(국민보호와 공공안전을 위한 테러방지법 위반) 등으로 러시아 국적의 20대 불법체류자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국정원과 공조수사를 벌여 지난 10일 A씨를 구속했으며 16일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A씨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UN이 테러단체로 지정한 '알 누스라 전선'에 테러자금 290만원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종교적 극단주의 성향을 갖고 있는 A씨는 시리아 테러단체 조직원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연락하며 차명계좌와 환치기 계좌 등을 통해 이 단체에 290만원을 송금했다. 검찰은 이 돈이 실제 테러단체가 살상무기를 구입하는데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테러단체는 구매 무기 동영상을 찍어 A씨에게 보내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019년 하반기부터 현재까지 총 6명을 테러단체 자금 지원 혐의로 구속기소했는데 6명 모두 유죄가 확정됐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종교 및 개인의 자유가 보장된 사회 환경, 활발한 국제교류, 정비된 금융시스템 등으로 테러자금 조달 중계 기지로 활용되고 테러단체 자금 지원 사건이 계속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테러사범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