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포렌식 참관

리걸에듀

002.jpg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들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가 2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포렌식 절차에 참여했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조씨가 참관한 가운데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했다.

 

오전 10시쯤 사건 관계인 비공개 소환용 통로로 이용되는 공수처 정문 앞 차폐 시설을 통해 청사로 출석한 것으로 알려진 조씨는 약 8시간 후인 오후 5시 50분쯤 공수처 차량을 타고 청사 밖으로 나갔다.

 

공수처는 이날 조씨를 단순 참고인이 아닌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불러 앞서 제출했던 휴대전화·USB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조사에 참관토록 했다. 진술조서 작성 등 참고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9일 조씨를 불러 고발장 전달 정황이 담긴 텔레그램 메시지 내역 등을 확보한 후 정식으로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당시 조씨가 제출한 휴대전화와 USB에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대구고검 인권보호관)으로부터 전달받았다는 문제의 고발장이 담긴 텔레그램 대화 캡처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 휴대전화에는 조씨가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받은 날짜인 지난해 4월 3일과 8일에 고발장을 내려받은 기록이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김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삭제한 상태지만, 대화방 화면 캡처 등을 통해 관련 자료를 입증하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공수처는 이들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해 4월 당시 상황에 대해 조사를 벌이면서 지난 10일과 13일 김 의원과 손 검사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태블릿 PC 등을 확보했다. 수사팀은 추석 연휴에도 압수물 분석을 진행하는 등 수사력을 집중했다.

 

한편 조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포함한 의원 5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공수처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공수처에 간 김에 고위공직자 국민의힘 김기현 외 4인에 대한 고소 접수와 윤석열 및 윤 캠프의 무고 고소를 위한 정보공개청구를 하고 왔다"며 "추가적으로 선거범죄 등을 관할 문제때문에 수 인의 국회의원 등을 추가적으로 포함해 검찰에, 김재원 외 캠프대변인을 포함한 분들은 경찰청에 접수 예정"이라고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