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최순실 은닉재산 의혹 제기' 안민석 의원, 1심 판결 불복 '항소'

안 의원, 지난 17일 서울남부지법에 항소장 제출

리걸에듀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피해를 입었다"며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패소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안 의원은 지난 17일 서울남부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민사소송법상 항소 기간은 판결문 정본의 송달일 다음 날로부터 14일 이내로 규정돼 있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민사15단독 안현정 판사는 지난 8일 최씨가 안 의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21가단238937)에서 "1억원을 배상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이 사건은 피고인 안 의원이 무대응으로 일관해 무변론 판결로 종료됐다.

 

민사소송법에 따르면, 법원은 피고가 소장의 부본을 송달받은 날부터 30일 이내에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을 때에는 청구의 원인이 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보고 변론 없이 판결할 수 있다.

 

이에 안 판사는 이 사건을 무변론 판결로 끝내며 "안 의원은 최씨에게 1억원을 지급하고, 소송비용도 부담하라"고 선고했다.

 

앞서 최씨는 지난 5월 "안 의원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최씨의) 은닉재산 의혹을 제기하는 등 허위의 사실을 유포해 피해를 봤다"며 소송을 냈다. 당시 안 의원은 최씨 일가가 박정희정권 시절 불법적으로 축적한 수조원 대의 재산을 국내외에 숨겼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씨는 2019년 9월 안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고, 해당 사건은 현재 안 의원의 지역구에 있는 경기 오산경찰서에서 수사 중이다.

 

선고 직후 안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최순실 명예훼손 재판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은닉재산이 없다는 최순실의 주장을 법원이 인정한 것은 아니지만 최순실 은닉재산에 대한 제대로 된 판단도 없이 판결한 것은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순실이 형사고소를 해 형사사건에 집중함으로 인해 민사소송에 무대응했기에 최순실에게 승소 판결이 난 것"이라며 "항소심에서 충실히 대응해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을 막겠다"며 항소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카테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