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추석맞이 비대면 가족 교화행사

미국변호사

173034.jpg

 

법무부(장관 박범계)는 추석 기간 동안 전국 교정시설에서 가족 교화행사를 비대면 중심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대면 행사는 대폭 축소하고 효도 편지, 화상 가족접견과 같은 비대면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한다는 것이다.

 

화상 가족접견은 45개 기관 수용자 183명과 그 가족 484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효도편지는 31개 기관 수용자 2만2147명이, 선물보내기는 21개 기관 수용자 113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각각 지난 설날 대비 400%, 270% 증가한 수치이다.

 

법무부는 화상 가족접견을 통해 수용자들이 그동안 접견이 금지돼 만나지 못한 가족들과 실시간으로 얼굴을 보며 명절인사를 나눌 수 있어 수용자와 가족들에게 큰 위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병철 법무부 교정본부장은 "가족간의 유대관계는 수용자의 건전한 사회복귀를 위한 밑거름"이라며 "코로나19로 교화활동에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화상 가족접견과 같은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여 수용자 교정교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