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여야, 대정부질문서 '고발 사주 의혹' 격돌… 野 "국정원 개입"

미국변호사

172924.jpg

 

여야는 13일 정치분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61·사법연수원 23기)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으로 격돌했다. 답변에 나선 박범계(58·23기)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총장과 손준성 검사는 매우 특별한 관계"라고 말해 의혹을 더하기도 했다.

 

여당 첫 질의자로 나선 백혜련(54·29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장관에게 "장관께서 인사를 내려고 할 때 대검 쪽에서 손 검사를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계속 유임해달라는 대검 요청이 있었다고 정리할 수 있겠죠"라고 묻자 박 장관은 "총장의 뜻으로 유임의 뜻을 제가 직접 받은건 아니지만, 그렇게 전달된 것으로 기억한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다만 "전임 총장과 손 검사는 매우 특별한 관계였다. 그것을 근거할 수 있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지금 밝히기는 어려운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박 장관은 이날 "대검이 직접 정보기능을 하지 않더라도 지방검찰청 단위에서 필요한 수사 정보를 수집하고 적극 활용할 수 있다"며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폐지를 시사하기도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야권 대선 후보를 죽이기 위한 "국정원의 정치 공작"이라며 역공에 나섰다.

 

권성동(61·17기) 국민의힘 의원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사건 등을 언급하며 "김 전 지사가 문재인 당시 후보 수행팀장이었는데 징역 2년 확정 판결을 받았다. 그럼 결국 수혜자가, 최대 이익을 본 사람은 문재인 후보다"라며 "이 사건을 갖고 '문재인 후보 여론조작 사주 의혹'이라고 부른다면 동의하겠나"라고 말했다.

 

또 권 의원은 박 원장과 제보자 조성은 씨 관계에 대해 "조씨가 박 원장의 정치적 수양딸, 그 이상이라는 얘기도 있다"며 조씨가 박 원장의 수행을 담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기자회견을 했던 9월 8일 저녁에도 두 사람이 만났다는 제보가 있다"며 "박 원장의 코치가 있었다는 방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박 장관은 박 원장과 조씨 연계 의혹에 대해 "(박 원장이) 최초 뉴스버스에 제보한 분과 보도 직전 중간 단계 시점에서 만남이 있었다는 것 외에 특별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김웅(51·29기)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을 밀어붙인 공수처에 대한 지적도 거셌다.

 

같은 당 전주혜(55·21기) 의원은 "참고인 신분의 국회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은 유례없는 일"이라며 "친여 성향 시민단체가 고발장을 내자마자 광속도로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참고인에 대해 압수수색한 것은 명백한 과잉수사"라고 지적했다.

 

한편 공수처는 이날 오후 김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재집행을 마쳤다. 이날은 지난 10일 처럼 고성이 오가거나 현장에서의 대치 없이 김 의원과의 협의 하에 원만히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