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 진실공방… 김웅 "기억에 없다", 손준성 "법적 조치"

리걸에듀

762.jpg

 

검찰이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야당에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목된 전현직 검사들이 반박에 나서면서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검사 출신인 김웅(51·사법연수원 29기) 국민의힘 의원은 6일 입장문을 내고 "제게 들어온 제보와 자료 대부분을 당에 전달했다"면서도 "당시 총선이 임박한 상황이라 (의혹이 제기된 고발장 등을) 전달 받았다고 가정하더라도 이를 신경쓰기가 어려웠을 것이라고 (지금) 판단된다"고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해당 고발장을 실제로 전달 받았는지, 누구에게 전달받았는지, 전달 받았다면 당에 전달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오래된 일이라 기억이 없고, 확인할 방법도 없다"며 "제보 자료를 당에 전달했다고 하더라도, 제보자의 의도와 상관없이, 당에 단순 전달하는 것은 위법한 행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발장 등이 보도내용대로) 검찰 측에서 작성된 문건이라면 검찰에서 밝힐 일이고, 진실한지 여부와 제보 목적은 제보자 측에서 밝힐 문제"라며 "고발사주에 관여했다면 (내가) 고발을 요구했거나 실제 고발에 나섰어야 한다. 하지만 이 문제를 제기한 바 없고 실제로 고발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고발사주' 의혹 자체에 실체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대화창을 삭제한 것은 위법 여부와는 무관하게 제보자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한 일상적인 일"이라며 "(현재 논란이 일자 잠적했다는 취지의 보도 등이 나오고 있는데) 언론과 접촉만 하지 않고 있다. 잠적한 바 없고 일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서 고발장을 김 의원에게 전달한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47·29기)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도 같은날 입장문을 통해 "(내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자료를 김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향후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명예훼손 등 위법행위에 대해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권은 손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을 통해 야당에 고발인란만 비워두고 내용을 채운 고발장을 전달했다며 공세에 나서고 있다. 또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자신의 아내를 둘러싼 일련의 사건을 두고 여권과 대립하던 윤석열(61·23기) 당시 검찰총장이 뒤에 있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지난 3월 사퇴 이후 유력한 야권 대선후보로 꼽혀온 윤 전 총장은 "전혀 모르는 일이고 그런 사실 자체가 없었다. 재직 중 누구에 대해서도 고발을 사주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당시 법무부 차관이었던 김오수(58·20기) 검찰총장은 지난 3일 대검 감찰부에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 박범계(58·23기) 법무부 장관도 "대검 감찰부의 진상조사가 우선"이라면서도 법무부 차원의 사실확인 및 법리검토를 지시했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